스피커
  - 북셀프 스피커
- 톨보이 스피커
- 센터 스피커
- 서브우퍼
- 5.1채널 스피커
   하이파이
  - 인티앰프
- 프리앰프
- 파워앰프
- CD/SACD플레이어
- 튜너
- 라디오
- 턴테이블
- 톤암/카트리지
- 포노앰프/헤드폰앰프
- 소스SET
- 앰프SET
- 전원장치
   홈시어터
  - DVD플레이어
- AV리시버
- AV프로세서
- AV파워앰프
- 홈시어터 패키지
- 올인원 홈시어터
   영상기기
  - 프로젝터
- 스크린
- HDTV
   오디오 케이블
  - 스피커 케이블
- 인터커넥터
- 포노 인터커넥터
- 디지털 케이블
- 영상 케이블
- 파워 케이블
- 점퍼 케이블
   악세사리
  - 스탠드/장식장
- 방진/방음
- 단자류
- 기타
   
 

 

 

Avalon(아발론) Compas Diamond
판매가격 전화문의
적립금 0원
브랜드 Avalon(아발론)
수량
 
재고상태 있음 
전화문의 02)3465-3333,4 Fax 02)581-3331
메일문의 audiofield@audiofield.co.kr
카드가맹점
        
상세정보 제품스펙

1.jpg


가장 훌륭한 도전

산악가 고 박영석은 왜 그 때 산에 오른 것일까 ? 목숨을 담보로 한 탐험이 극한에 이르면 결국 히말라야에 도전한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돌아오지 못했다. 그러나 그 많은 도전가가 없었다면 수많은 산악인의 꿈도 없을 것이다. “살아서 돌아오는 것이야말로 가장 훌륭한 도전”이라고 말한 우에무라 나오미도 결국에 매킨리에서 돌아오지 못했다. 세상 모든 것들의 역사는 선험자들의 실패와 좌절을 바닥에 깔은 채 그 위에서 비로소 발전하게 된다. 수레바퀴를 돌리는 것은 누구나 미친 짓이라고 하는 것을 기어코 시도하며 수 차례의 실패를 거듭한 후 얻은 프론티어들이다.

최근 들어보았던 북쉘프 중 KEF LS50 은 물론 PMC의 DB1 Gold 는 말할 것도 없고 더 저가의 북쉘프에서도 섬세하고 넓게 펼쳐지는 스테이징과 포커싱 능력에 놀랐다. 지금 현재로서는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음장 형성 능력이지만 돌이켜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예를 들어 출시된지 십년 안팍의 백만원대 스피커 중 다인 컨투어 1.3MKII, PMC TB1, TB2 등에서는 최근의 그들 자사의 비슷한 가격대 모델과 비교해서도 음장 형성 능력은 터무니없이 떨어질 정도다. 반대로 비슷한 시기에 혜성처럼 등장했던 토템 모델 원이 동 가격대 최고의 홀로 그래픽 음장능력과 핀 포인트 포커싱으로 센세이션을 몰고 온 것을 상기해보고 현재 동가격대 북쉘프와 토템 모델 원을 비교해보면 그 십년 정도 가량의 시간 동안 홈 라우드스피커의 발전이 얼마나 많았는지 실감할 수 있다.



아발론이 돌아왔다

compas dia-side.jpg

바로 이러한 스테이징, 포커싱 등에 있어서 프론티어라고 부를 수 있는 스피커 메이커는 따로 있다. 바로 하이엔드 오디오의 실리콘 밸리와 같은 콜로라도 볼더 출신의 아발론 어쿠스틱스이다. 무려 30여전 전인 1980년대 후반 찰스 한센과 밥 그럽에 의해 야심차게 설립된 아발론 어쿠스틱스는 홈용 라우드스피커가 실현할 수 있는 소리의 지평을 몇 단계고 확장시켰다. 처녀작인 어센트(Ascent)를 시작으로 이클립스(Eclipse), 아바타(Avatar) 는 홈 스피커가 어느 정도의 스테이징 능력을 펼쳐 보일 수 있는지 그 가능성을 열어젖혔고 비로소 오시리스(Osiris)를 거쳐 센티널(Sentinel), 에이들론(Eidolon), 오퍼스 세라믹(Opus Ceramic) 등의 기함급 모델로 이어지면서 그 한계가 어떤 것인지 여실히 보여주었다.

당시 미국 시장에 불어 닥친 이러한 공간에서의 사운드 스테이징 연구는 아발론을 필두로 틸, 헤일즈, 윌슨 등에 의해 활발히 진행되며 홈 하이파이 스피커의 무한한 가능성을 촉발시켰다. 그 중에서도 아발론의 존재는 그야말로 독야청청했던 것이 다른 거대 메이저 메이커로서는 할 수 없는 마이크로한 영역까지 깊이 파고들었기 때문이었다. 바로 이 지점에서 아발론과 제프 롤랜드가 양분하던 지분을 모두 사들여 제 2의 아발론 어쿠스틱스의 수장이 된 닐 파텔은 굉장히 중요한 인물이다.

아발론의 독보적인 지위는 그들이 단순히 스피커에만 한정해서 퍼포먼스를 높이는 것이 아니라 공간을 활용하는 법, 즉 룸 어쿠스틱에 대한 연구까지 병행했기에 가능한 것이었다. 어쨌든 무향실이 아닌 일반적인 가정의 거실이나 방에 놓일 수밖에 없는 운명의 홈 하이파이 스피커인 점을 감안한 브레이크인 타임, 스피커의 위치, 토인각 외 반사 지점 등에 대한 연구는 그 어느 하이엔드 스피커 제조사와도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현실적이었다. 룸 어쿠스틱에 대한 연구와 리소스를 ‘Acoustica Applicata’ 라는 룸 어쿠스틱 전문 회사와 공유하며 진보시켜나가는 것만 보아도 과연 아발론 어쿠스틱스가 목표로 하는 사운드에 대한 경외감마저 들 정도다.


compas dia-2.jpg


그리고 닐 파텔은 드디어 아이시스라는 레퍼런스급 플래그쉽 기함 아이시스(Isis)를 기획한다. 기존에 아발론이 가지고 있던 기술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이번엔 그들이 목표로 하는 사운드의 이상에 한걸음 더 가까이 다가서고자 하는 노력이 아이시스에 녹아내렸다. 이는 타임(Time), 그리고 콤파스(Compas), 인드라(Indra), 트랜센던트(Trascendent), 이데아(Idea) 등의 모델을 낳으며 뉴 아발론 어쿠스틱스 사운드의 표상처럼 자리 잡았다.

그 중 콤파스는 기존의 아이들론과 어깨를 견주는 대표 기종으로 아이시스로부터 물려받은 기술에 최상급 태서랙트(Tesseract)의 트위터를 물려받은 모델로서 기존에 아발론 사운드를 대표하는 막강 라인업인 에이들론의 뒤를 있고 있다. 플라멩고 리듬의 단위를 의미하는 COMPÁS를 모델명으로 해 등장한 만큼 이 스피커는 아발론의 전매특허와도 같은 스테이징은 물론 막강한 다이내믹스와 리듬& 페이스를, 그리고 이로 인한 하모닉스 등의 완벽한 정합을 기치로 한다.



COMPÁS Diamond & COMPÁS

compas dia-tweeter2.jpg

다이아몬드 트위터

우선 유닛 구성은 콤파스와 콤파스 다이아몬드가 각각 다르며 이 외 부분은 완벽하게 동일한다. 콤파스가 1인치 세라믹 트위터를 채용했다면 컴파스 다이아몬드는 세라믹을 빼고 다이아몬드 트위터를 채용한 점이 두 모델로 갈리게 되는 상이점이다. 그런데 트위터가 다름 아닌 다이아몬드라는 것은 많은 차이를 나았다. 가장 큰 차이는 주파수 대역으로 오리지널 콤파스가 27Hz에서 24kHz 를 커버하는 한편 다이아몬드 버전은 고역이 무려 50kHz 까지 확장되어 있다. 어차피 가청 주파수 대역을 넘어서는 부분이기 때문에 별다른 차이가 없을 거라고 생각하지만 실제 들어보면 다이아몬드의 미세한 질감 표현과 초고역대의 하모닉스 등에서 꽤 많은 차이를 느낄 수 있다.



compas dia-mid.jpg

4인치 세라믹 미드레인지

이 외에 4인치 세라믹 미드레인지와 함께 9인치 세라믹 우퍼가 탑재되었다. 공칭 임피던스는 4옴에 91dB 의 꽤 높은 능률을 보이며 저역은 무려 27Hz, 고역은 24kHz 로 최신 HD 마스터 음원 소스에도 완벽히 대응하고도 남을 광대역을 자랑한다. 한 쪽 무게만 해도 무려 72kg 으로 성인 남자 두 명이서도 옮기기 버거울 정도의 무게와 몸집이다. 이러한 캐비닛 설계에는 아발론의 오래된 공식과도 같은 0.5 라는 Q값이 관여한다. 스피커 유닛이 장착되는 캐비닛의 용적은 Q값과 반비례하는데 0.5 라는 댐핑 Q값은 가장 이상적으로 낮은 수치로서 이러한 Q 값을 위해 캐비닛 용적을 최대화하고 굉장히 무겁고 견고하게 만들어 캐비닛의 용적과 구조로 인한 공진이나 트렌지언트 특성의 방해요소를 최소화했다. 어떠한 대역에서도 고정된 Q값을 유지하는 스피커, 그 중에서도 옥타브 이동에도 아랑곳없이 0.5라는 낮은 Q 값을 유지하는 것은 대단한 것이다.



compas dia-woofer.jpg

9인치 세라믹 우퍼



무려 십여 년의 공백기를 거쳐 탄생한 콤파스 다이아몬드는 스피커는 서두에도 밝혔듯이 아이시스(Isis) 의 개발과정에서 얻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제작되었지만 동시에 태서랙트(Tesseract)의 개발기간과도 맞물려 있는데 이는 동일한 구조의 트위터에서 그 배경을 짐작할 수 있다. 무려 30만 불이라는 가격표를 달고 나온 아발론 태서랙트는 말 그대로 초 하이엔드 모델로 이미 구상되어 있었던 콤파스 다이아몬드의 개발 계획에 어떤 모티브로 작용했으며 한편 그 어떤 때보다 치밀하고 복잡한 설계와 튜닝 과정을 거친 이유이기도 하다. 그래서 트위터는 물론이며 미드레인지와 우퍼 또한 상위 라인인 타임(Time)과 달리 검은 색으로 코팅된 일명 BCC 세라믹을 사용했다. 빠르고 민첩한 플라멩고의 리듬을 뜻하는 COMPÁS 가 암시하듯 본 스피커는 이 전의 아발론 스피커에 비해서 훨씬 더 빠르고 정확한 다이내믹스와 세밀하고 균형 잡힌 포커싱 등이 가장 큰 특장점이라고 할 수 있다.


SPECIFICATIONS :

Driver Compliment :
- 1” Diamond tweeter
- 4” Concave Ceramic Midrange
- 9” Ceramic/Honeycomb Woofers
Sensitivity : 91dB @ rated impedance
Impedance : 4 ohms nominal
Frequency Response : 27Hz to 50Khz
Amplifier Power : 30 to 750 Watts
Dimensions : 45” (114cm) H 11” (28cm) W 17” (43cm) D
Weight : 160 pounds (72kg) each

배송지역 : 전국
배송비 : 기본배송료는 3.000원 입니다. (도서,산간,오지 일부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5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입니다.
본 상품의 평균 배송일은 3일입니다.(입금 확인 후) 설치 상품의 경우 다소 늦어질수 있습니다.[배송예정일은 주문시점(주문순서)에 따른 유동성이 발생하므로 평균 배송일과는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본 상품의 배송 가능일은 9일 입니다. 배송 가능일이란 본 상품을 주문 하신 고객님들께 상품 배송이 가능한 기간을 의미합니다. (단, 연휴 및 공휴일은 기간 계산시 제외하며 현금 주문일 경우 입금일 기준 입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자체에 결함이 있을 시 : 100% 교환 및 환불이 가능하며 이에 소요되는 운송경비는 당사에서 전액 부담합니다.
상품자체에 결함이 없을 시 : 제품 수령 후 3일 이내에 반품 및 교환이 가능하며 운송료는 고객님께서 부담합니다. (단,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고객님의 사용 또는 부주의에 의하여 상품이 훼손되거나 상품의 가치를 상실한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